더 글렌리벳 12년 43% 750ml
The Glenlivet 12yo 43% 750ml

더 글렌리벳 12년 43% 750ml

115,000
판매처
스토어
와인숲
서울 서초구 반포대로 65 곤산빌딩 1층 와인숲
픽업일
6/19(수)준비완료 예정

Tasting Notes

Aroma

파인애플, 바닐라, 꿀, 꽃, 프루티, 시나몬

Taste

사과, 바나나, 달콤한, 시트러스, 향신료

Finish

여운
부드러운, 헤이즐넛, 향긋한

Information

종류

싱글몰트 위스키

용량

750ml

도수

43%

국가

스코틀랜드

지역

스페이사이드

케이스

있음
위스키 더 글렌리벳 12년 43% 750ml 이미지 1

왕을 위한 위스키, 더 글렌리벳 12년

1822년, 에든버러에 방문한 조지 4세 국왕이 당시 최고의 밀주로 손꼽혔던 글렌리벳 지역의 위스키를 맛본 후 "나는 이제 글렌리벳 지역의 위스키만을 마시고 싶다"라고 이야기 할 정도로 글렌리벳 지역의 위스키는 뛰어난 품질과 명성을 자랑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더 글렌리벳'은 최고 중의 최고로 인정을 받고 있었기에 왕을 위한 위스키라는 별명을 얻었죠. 금주령을 내린 당사자였던 조지 4세가 오히려 글렌리벳 지역의 위스키의 맛에 깊이 빠져버린 아이러니한 이 사건은, 이후 누구나 합법적인 면허를 취득하면 위스키를 제조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시행하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더 글렌리벳 맛의 표준이라 할 수 있는 '더 글렌리벳 12년'은 유러피언 오크와 아메리칸 오크 캐스크에서 더블 오크 숙성으로 완성되었습니다. 또한 파인애플 향과 부드러운 목넘김이 돋보이는 위스키로, 쉽게 구현하기 힘든 잘 익은 파인애플 향을 세심하게 담아낸 점이 인상적입니다. 감미로운 첫 느낌과 균형 잡힌 마무리, 그리고 향긋하게 오래 남는 여운 역시 매력적이죠. 또한 섬세하면서도 복합적인 풍미를 보여주며 사과, 바나나 등 달콤한 과일류의 향에 헤이즐넛과 구운 아몬드 뉘앙스의 부드러운 피니시가 돋보입니다. 

위스키 더 글렌리벳 12년 43% 750ml 이미지 2

스코틀랜드 최초의 합법적 증류 면허를 취득한 싱글몰트 위스키의 기준, 더 글렌리벳 증류소

"위스키가 '영혼(Spirit)'이라고 한다면, 싱글몰트야말로 가장 정제된 형태이며 순수한 영혼이다."

은희경 작가는 저서 <중국식 룰렛>에서 싱글몰트 위스키를 두고 위와 같이 표현했습니다.

 

싱글몰트 위스키의 근원과 기준을 찾아 과거의 자료를 탐험하다보면, '더 글렌리벳' 발견하게 됩니다. 1824년, 더 글렌리벳은 싱글몰트의 메카이자 심장인 스페이사이드 지역에서 최초로 합법적인 증류 면허를 취득했습니다. 더 글렌리벳 설립자 조지 스미스는 수 세기 동안 이어진 지역의 전통과 주변의 거센 반대에도 불구하고, 기존의 관습을 깨는 확고한 신념으로 최초의 증류 면허를 취득하며 오리지널 싱글몰트 위스키 탄생의 선구자 역할을 했던 것이죠. 1824년 합법적인 증류 면허 취득 이후, 지속적인 혁신으로 명실상부한 싱글몰트 위스키의 기준으로 자리매김한 더 글렌리벳. 전 세계 싱글몰트 위스키 애호가들에게 꾸준한 지지 역시 현재 진행형입니다.

 

한편 더 글렌리벳 증류소의 탄생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그 발전 과정에 대해서 살펴볼 때, 정관사 The에 얽힌 이야기는 놓칠 수 없는 요소입니다. 더 글렌리벳은 그 명성이 높아짐과 동시에 유명세를 치르게 되었습니다. 근처의 많은 증류소들이 각자 생산한 위스키에 '글렌리벳' 이라는 이름을 붙여서 팔기 시작한 것이죠. 당연히 더 글렌리벳에서는 이를 문제삼아 소송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1884년, Glenlivet이라는 명칭은 누구나 사용할 수 있지만 정관사 The를 붙이는 것은 오직 조지 스미스가 설립한 더 글렌리벳만 가능하다는 판결이 내려졌습니다. 이에 정식 명칭은 The Glenlivet이며, 현재에 이르기까지 더 글렌리벳은 브랜드 이름에서 정관사 The를 강조합니다. 

위스키 더 글렌리벳 12년 43% 750ml 이미지 3
데일리샷은 통신판매수단제공자이며, 각 제휴 업체가 판매 주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