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
한정판
Gordon and MacPhail Conosair Choice 2009 Auchroisk 13yo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

242,900
10%
270,000
판매처
파트너
바비큐공장
제주 제주시 조천읍 비자림로 574
픽업일
6/17(월)준비완료 예정

리뷰 1

뚜따부터 맛나긴 한대 가격대비 아쉬움이 남긴 한대 그래도 한번은 먹을 만 한거 같아요
윤**님

Tasting Notes

Aroma

레드 커런트, 퍼지, 레몬 제스트, 딸기

Taste

달콤한, 과일, 원두, 계피, 생강

Finish

여운
페퍼민트, 향신료, 긴 여운

Information

종류

싱글몰트 위스키

용량

700ml

도수

45%

국가

스코틀랜드

지역

스페이사이드

케이스

있음
위스키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 이미지 1

'싱글몰트의 아버지'가 만든 핵심 레인지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는 1968년, 싱글몰트의 아버지라 불리는 위스키 선각자 '조지 어크하트(George Urquhart)'가 만든 핵심 레인지입니다. 모두 비냉각 여과와 내추럴 컬러 공정으로 생산했으며, 싱글 캐스크(Single Cask) & 스몰 배치(Small Batch) 제품으로 고든 앤 맥페일만의 노하우가 담겨져 있는 핵심 레인지입니다.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은 2009년 오크로이스크 증류소에서 증류한 원액을 리필 버번 배럴에서 11년간 숙성 후 꼬뜨 로띠(CÔTE‐RÔTIE) 캐스크에서 2년 동안 피니시를 거친 제품으로, 2022년 병입되었으며 총 2,060병 생산됐습니다. 

 

*CASK TYPE : CÔTE ‐RÔTIE CASKS (2 YEARS)

위스키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 이미지 2

스코틀랜드 최대 독립 병입 위스키 회사 고든 앤 맥페일(Gordon & MacPhail)

스코틀랜드 북동쪽, 세계적으로 유명한 위스키들이 생산되는 스페이사이드(Speyside)의 중심 엘긴(Elgin)에 위치한 고든 앤 맥페일은 1895년 제임스 고든(James Gordon)과 존 알렉산더 맥페일(John Alexander MacPhail)이 설립했습니다. 작은 식료품과 주류소매점으로 사업을 시작한 그들은 위스키에 대한 엄청난 열정을 품고 있었습니다. 이에 품질 좋은 농산물과 함께 훌륭한 몰트 위스키 원액을 선택해 본인들 소유의 캐스크에 숙성시켜 판매하는 비즈니스로도 확장시켰습니다. 

 

고든 앤 맥페일(Gordon & MacPhail)은 4세대에 걸친 가족경영으로 오로지 '탁월한 품질의 싱글몰트 스코틀랜드 위스키를 만들겠다'는 한 가지 사명 하에 다양한 싱글몰트 위스키의 병입을 관리해왔습니다. 현재 스코틀랜드 내 100여곳 이상의 증류소의 몰트 원액와 오크통 맞춤 숙성, 그리고 인고의 시간을 결합해 전 세계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독특하고 상징적인 독립 병입 위스키를 발매하며 스코틀랜드 최고의 독립 병입 회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위스키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 이미지 3

오크로이스크(Auchroisk) 증류소

디아지오 소유의 오크로이스크 증류소는 1986년 싱글톤의 브랜드로 첫 싱글몰트를 발매하였습니다. 디아지오의 다양한 원액중에 너티함과 스파이시한 풍미를 담당하는 증류소로 J&B, 발렌타인 등 블렌디드 위스키의 키몰트로 주로 사용됩니다.

위스키 고든 앤 맥페일 코노세어 초이스 2009 오크로이스크 13년 이미지 4
데일리샷은 통신판매수단제공자이며, 각 제휴 업체가 판매 주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