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장행사가 재고확인]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 몽키숄더 & 글렌알라키 12년
특가
추천
Balvenie Doublewood 12yo & Monkey Shoulder & GlenAllachie 12yo

[매장행사가 재고확인]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 몽키숄더 & 글렌알라키 12년

282,000
판매처
스토어
고래맥주창고 방이점
서울 송파구 백제고분로48길 9 102호
픽업일
6/18(화)준비완료 예정

Information

상품명

글렌알라키 12년

종류

싱글몰트 위스키

용량

700ml

도수

46%

국가

스코틀랜드

케이스

있음
위스키 [매장행사가 재고확인]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 몽키숄더 & 글렌알라키 12년 이미지 1

Dailyshot’s Comment

‘더 발베니’는 글렌피딕을 만드는 윌리엄 그랜트 사(社)에서 1892년에 글렌피딕을 이은 증류 공장으로, 보리 재배와 맥아 제조, 병에 원액을 주입하는 최종 단계까지 일관적으로 수제로 진행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전 공정이 자동화 되어 있으며 증류기를 가열할 때 가스를 사용하는 글렌피딕과는 달리, 발베니는 시작부터 끝까지 전 과정이 사람에 의해 진행되며 증류기 가열을 위해 증기를 사용하는 것이 글렌피딕과 발베니의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발베니 12년’은 윌리엄 그랜트의 5대 몰트 마스터인 데이비트 스튜어트가 개발하여 지금은 대중화 된 ‘피니시’ 기법을 사용하여 만든 대표적인 위스키입니다. 11년 6개월은 아메리칸 버번 오크통에서 숙성하고, 나머지 6개월은 쉐리 숙성에 사용되는 유러피언 오크통으로 마무리(finishing)하는 기법으로 깊이와 여유로운 향기가 풍기는 발베니의 스테디셀러 중 하나입니다.

위스키 [매장행사가 재고확인]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 몽키숄더 & 글렌알라키 12년 이미지 2

이 세상 모든 몰트맨에게 바칩니다

몰트맨에게 경의를 표하는 위스키, '몽키숄더'를 소개해드립니다. 위스키를 만들 때는 맥아를 건조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요즘에는 거의 기계로 하지만, 과거에는 사람이 직접 맥아를 건조했습니다. 이 과정이 바로 '플로어 몰팅'이고, 이 일을 하던 이들을 '몰트맨'이라 칭했습니다. 지금도 발베니 등 몇몇 증류소에서는 이 작업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플로어 몰팅이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삽으로 일일이 맥아를 뒤집어줘야 하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플로어 몰팅을 하던 많은 사람이 어깨가 굳고 아팠다고 합니다. 일종의 직업병으로, 그 모습은 마치 원숭이의 굽은 어깨 같았습니다. 맛 좋은 위스키를 만들기 위해 어깨가 굽은 몰트맨들. 그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경의를 표하기 위해 '몽키숄더'라는 이름이 생겼습니다. 몰트맨처럼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고 있을 우리 모두에 대한 존경을 담은 위스키, 몽키숄더를 선보입니다.

위스키 [매장행사가 재고확인]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 몽키숄더 & 글렌알라키 12년 이미지 3

한 번만 마셔본 이는 없다는 전설적인 '글렌알라키 12년'

싱글몰트 위스키계에서 가장 전설적인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빌리 워커'라고 할 수 있죠. 그는 글렌드로낙을 거쳐 글렌알라키 시리즈까지 성공시킨 마스터 디스틸러인데요. 그 중심에는 글렌알라키 시리즈가 있고, 글렌알라키 시리즈의 중심에는 '글렌알라키 12년'이 있습니다.

'글렌알라키 12년'은 1st Fill 버번 캐스크, 셰리 캐스크, 버진 오크의 숙성으로 탄생한 싱글몰트 위스키입니다. 냉각 여과를 하지 않고 내추럴 컬러로 완성했죠. '글렌알라키 12년'은 헤더 꿀과 시나몬, 버터 스카치, 모카와 끈적하고 달콤한 건포도의 풍미가 느껴집니다. 그리고 맛을 보면 오렌지 껍질과 꿀, 모카, 다크 초콜릿, 무화과 등 진하고 깊은 맛이 어우러지죠. 한 번도 마셔본 적 없는 이는 있어도, 한 번만 마셔본 이는 없다는 '글렌알라키 12년', 한정 수량 선보입니다.

데일리샷은 통신판매수단제공자이며, 각 제휴 업체가 판매 주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