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베니 캐리비안 캐스크 14년 & 더 페이머스 그라우스
Balvenie Caribbean Cask 14yo & The Famous Grouse

발베니 캐리비안 캐스크 14년 & 더 페이머스 그라우스

219,000
판매처
스토어
로랜드 주류상회
경기 김포시 양촌읍 양곡1로56번길 3, 201호
픽업일
2/23(금)준비완료 예정

Information

상품명

더 페이머스 그라우스

종류

블렌디드 위스키

용량

700ml

도수

40%

국가

스코틀랜드

케이스

없음
싱글몰트 위스키 발베니 캐리비안 캐스크 14년 & 더 페이머스 그라우스 이미지 1

Dailyshot's Comment

'더 발베니'는 글렌피딕을 만드는 윌리엄 그랜트 사(社)에서 1892년에 글렌피딕을 이은 증류 공장으로, 보리 재배와 맥아 제조, 병에 원액을 주입하는 최종 단계까지 일관적으로 수제로 진행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전 공정이 자동화 되어 있으며 증류기를 가열할 때 가스를 사용하는 글렌피딕과는 달리, 발베니는 시작부터 끝까지 전 과정이 사람에 의해 진행되며 증류기 가열을 위해 증기를 사용하는 것이 글렌피딕과 발베니의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오로지 수작업으로만 진행되는 발베니는 시간이 지날수록 그 빛을 발하는 하나의 마스터피스입니다. '발베니 캐리비안 캐스크 14년'은 인내의 숙성과정 14년을 버텨온 발베니의 또다른 역작입니다. 엄격하게 고르고 직접 블렌딩까지 한 웨스트인디언 럼을 오크통에 넣고 숙성시켰습니다. 럼이 익으면서 오크통에 럼의 향기가 스며들었고, 다음에는 그 오크통에서 럼을 빼내고 아메리칸 오크통에서 14년 넘게 숙성시킨 발베니 위스키를 넣어 추가 숙성시켰습니다. 그 결과, 바닐라 향과 달콤한 토피 향이 절묘하게 어울리고, 아주 온화한 피니시를 지닌 마법 같은 위스키가 태어났습니다. 발베니는 캐리비안 럼의 향취를 품은 이 위스키를 '캐리비안 캐스크 14년'이라고 이름 붙였습니다.

싱글몰트 위스키 발베니 캐리비안 캐스크 14년 & 더 페이머스 그라우스 이미지 2

시작은 ‘The grouse(더 그라우스)’였습니다. 1897년, 이 위스키가 세상에 나올 당시, 상류계급 사이에는 뇌조(grouse) 사냥이 크게 유행하고 있었습니다. 창업자 메슈 글로우그(Matthew Gloag)는 이 상류계급을 겨냥하기 위해 라벨에 뇌조를 그려넣고, 위스키의 이름을 ‘The grouse’로 지었는데요. 그 작전은 실로 완벽했습니다. 사냥을 하던 상류계급에서부터 시작해 그 맛이 입소문을 타며 점차 유명세를 얻기 시작했던거죠. 마침내, 사람들 사이에서 ‘그 유명한 뇌조 위스키’로 불리게 되었고 지금의 ‘The Famous Grouse(더 페이머스 그라우스)’가 되었습니다.

데일리샷은 통신판매수단제공자이며, 각 제휴 업체가 판매 주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