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렌알라키 12년 &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GlenAllachie 12yo & Balvenie Doublewood 12yo

글렌알라키 12년 &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230,000
판매처
스토어
더 위스키 (The Whisky)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무궁화로 42-28 1층 102호 더 위스키(The Whisky)
픽업일
6/14(금)준비완료 예정

리뷰 2

호불호가 있을 수 있다는데 아직까지 이 둘 마시고 맛없다는 사람 못만나봤습니다~ 특히 위스키 입문하시거나 처음 마셔보는 여성 분들도 상당히 반응이 좋습니다~ 피트 끝판까지 가신분이라면 밍밍할 수도 있겠네요;
라**님

Information

상품명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종류

싱글몰트 위스키

용량

700ml

도수

40%

국가

스코틀랜드

케이스

있음
위스키 글렌알라키 12년 &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이미지 1

한 번만 마셔본 이는 없다는 전설적인 '글렌알라키 12년'

싱글몰트 위스키계에서 가장 전설적인 인물을 꼽으라고 한다면 '빌리 워커'라고 할 수 있죠. 그는 글렌드로낙을 거쳐 글렌알라키 시리즈까지 성공시킨 마스터 디스틸러인데요. 그 중심에는 글렌알라키 시리즈가 있고, 글렌알라키 시리즈의 중심에는 '글렌알라키 12년'이 있습니다.

'글렌알라키 12년'은 1st Fill 버번 캐스크, 셰리 캐스크, 버진 오크의 숙성으로 탄생한 싱글몰트 위스키입니다. 냉각 여과를 하지 않고 내추럴 컬러로 완성했죠. '글렌알라키 12년'은 헤더 꿀과 시나몬, 버터 스카치, 모카와 끈적하고 달콤한 건포도의 풍미가 느껴집니다. 그리고 맛을 보면 오렌지 껍질과 꿀, 모카, 다크 초콜릿, 무화과 등 진하고 깊은 맛이 어우러지죠. 한 번도 마셔본 적 없는 이는 있어도, 한 번만 마셔본 이는 없다는 '글렌알라키 12년', 한정 수량 선보입니다.

위스키 글렌알라키 12년 & 발베니 더블우드 12년 이미지 2

Dailyshot’s Comment

‘더 발베니’는 글렌피딕을 만드는 윌리엄 그랜트 사(社)에서 1892년에 글렌피딕을 이은 증류 공장으로, 보리 재배와 맥아 제조, 병에 원액을 주입하는 최종 단계까지 일관적으로 수제로 진행하는 것이 특징입니다. 전 공정이 자동화 되어 있으며 증류기를 가열할 때 가스를 사용하는 글렌피딕과는 달리, 발베니는 시작부터 끝까지 전 과정이 사람에 의해 진행되며 증류기 가열을 위해 증기를 사용하는 것이 글렌피딕과 발베니의 가장 큰 차이점입니다.

‘발베니 12년’은 윌리엄 그랜트의 5대 몰트 마스터인 데이비트 스튜어트가 개발하여 지금은 대중화 된 ‘피니시’ 기법을 사용하여 만든 대표적인 위스키입니다. 11년 6개월은 아메리칸 버번 오크통에서 숙성하고, 나머지 6개월은 쉐리 숙성에 사용되는 유러피언 오크통으로 마무리(finishing)하는 기법으로 깊이와 여유로운 향기가 풍기는 발베니의 스테디셀러 중 하나입니다.

데일리샷은 통신판매수단제공자이며, 각 제휴 업체가 판매 주체입니다.